정치·경제

창원시, ‘11 3+8대 정책 어젠다’ 대선 공약화 추진한다

719회
0건
2021.04.07. 18:21


 


- 7일, 주요 공약 과제별 당위성 논리 고도화와 지역 이슈화 방안 논의

- 11대 정책 어젠다, 동남권 대도약과 국가균형발전 견인할 3대 동력 8대 지역 숙원 반영

- 허 시장 “지역 발전을 앞당길 중대 변곡점, 창원 시민 위한 선제적‧능동적 대선 공약화 추진”

- 市, 공약 과제 ‘지역 사회 이슈화 ➝ 정책 공약화 ➝ 국정 과제화’ 체계적인 3단계 전략 추진

 

제20대 대통령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지역 숙원사업 및 장기 현안에 대한 대선 공약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전 9시 시정회의실에서 동남권 균형발전을 앞당기고 창원 지역 정주 여건을 개선할 ‘11대 정책 어젠다’ 발굴을 완료하고, 주요 공약 과제의 당위성 논리 고도화와 지역 이슈화를 위한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이번 회의에서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11대 정책 어젠다 국책 사업화를 위해 대선 주요 일정별 세부 추진전략을 토론했다. 특히, 대선 공약화의 첫 번째 단계인 지역 사회 이슈화를 위해 시민 소통 강화를 통한 공감대 형성과 여론 확산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토론했다. 


시가 발굴한 11대 정책 어젠다는 3대 동력, 8대 지역 숙원으로 구성돼 있다. 3대 동력으로 △동북아 물류 플랫폼 구축(7개), △주력산업 혁신성장(4개), △탄소중립 선도도시(2개) 등 13개 세부 공약과제를 발굴했다.


또한, 8대 지역 숙원에는 창원권역 GB 합리적 조정과 함께, 디지털 혁신타운 조성 등 도시성장 균형발전을 선도할 4개 사업, 의과대학 및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등 교육‧문화분권을 실현할 4대 과제도 함께 담았다. 



 


먼저, 시는 동북아 최고의 물류 플랫폼 건설을 위해 진해신항을 거점으로 가덕 신공항, 남부내륙철도 등 항만‧공항‧철도의 ‘트라이포트 완성’을 역점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이러한 트라이 포트를 핵심적으로 지원할 스마트 배후 물류단지와 산업제조 전초기지 구축을 위해 대규모 항만배후단지 추가 지정을 반드시 대선 공약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창원의 첨단산업 소재‧부품‧장비 특화도시 육성의 필요성도 함께 제시했다. 한때 기계산업의 메카였던 창원국가산단의 위상을 되찾고, 주력산업의 위기 극복을 통해 혁신적인 성장을 이루겠다는 의지다.


더불어, R&D 연구기관 중심의 공공기관 창원 이전도 공약 과제로 발굴했다. 시에 따르면, 수도권을 제외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중 혁신도시가 지정되지 않은 곳은 창원시가 유일하다. 대한민국 제조업의 부활을 위해서는,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시, 동남부권 거점도시이자 제조 혁신 선도도시인 창원시에 R&D 연구기관 이전이 필수적이라며 입을 모았다. 


특히, 시는 전국적 문화 향유기회 확대와 지역 문화 예술 상향 평준화를 위한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국책 사업화에도 더욱 속도를 낸다. 시는 마산해양신도시의 스마트시티 첨단기술과 바다가 접목한 세계 최고의 랜드마크 조성을 위해 반드시 대선  공약에 반영시키겠다고 전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11대 정책 어젠다는 동남권 대도약을 넘어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 과제 해결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대선 공약화돼야 한다”며 “지역 발전을 앞당길 중대 변곡점이 될 지금 같은 시기에, 오직 창원시와 창원시민만을 위한다는 생각과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로 공약 과제 이슈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이번 전략 회의에서 논의한 사항을 바탕으로 약 두 달간 주요 공약 과제의 당위성에 대한 지역 이슈화와 여론형성 과정을 거친다. 본격적인 경선 일정이 시작되는 6월 이후부터는 공약 과제 기획안을 각 정당별로 전달하는 등 지역 염원과 당위성을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이후, 대선 후보자가 결정되면 최종 목표인 ‘공약집 명문화’를 위해 핵심인물을 활용하는 등 주요 현안의 국책 사업화를 위한 단계별 전략 추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